YOO KEUN YOUNG

유근영

the odd nature, 89.4 × 130.3cm, acrylic on canvas, 2014

Korea was experiencing a turbulent period during 1970’s. So was YOO Keun Young’s personal life.

A university student YOO Keun Young was having a difficult time as the country was getting poor and poor and to make it worse, he didn’t have enough money either. The western culture and trend were pouring into Korea at that time without being filtered. Despite of the circumstance, YOO wasn’t swept away by the trend but he stood up and stayed where he’d always been. During this period, He painted series of <Untitled>, <Geonhoepo>, <Cosmic space> and <The odd nature> etc. The series of <The odd nature> is YOO’s major work. Among others, he’s been working on this series the most and the longest. The nature in <The odd nature> is not real nature. Flowers, grass, trees and mountains are all unfamiliar and his strange nature is re-born on the canvas as the odd nature. The colorful and calm nature is a lot like YOO’s past during the turbulent period. Sometimes it looks like colorful paints are placed on the canvas wherever they want to be and sometimes it looks like there are YOO’s frustrations and prays. YOO Keun Young has had 42 solo exhibitions since 1970’s. He always sublimates reality that he faces in art and he keeps painting as an artist who lives today.   

 

1970년대의 대한민국은 격동기였다. 유근영의 개인사도 격동기였다.

나라의 가난과 대학생이었던 작가의 가난이 합쳐져 곤궁했고 물밀 듯 들어오는 서구문화와 사조들이 아무런 여과 없이 흡수되었다.

유근영은 이러한 격동 속에 수긍하기 어려운 유행 사조에 휩쓸리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무제>, <건회포>, <우주적 공간>, <엉뚱한 자연>등의 여러 연작을 그렸다.

특히 <엉뚱한 자연>은 유근영의 대표작이자 가장 오래, 많이 그린 시리즈이다. <엉뚱한 자연>에 등장하는 자연은 현실의 자연이 아니다. 꽃, 풀, 나무, 산 모두 낯설고, 작가의 낯선 자연은 캔바스에 엉뚱한 자연으로 다시 피어난다. 화려하지만 담담한 이 자연은 흘러간 그의 격동기와 닮아 있다. 화려한 색들의 물감들이 원하는 대로 화면에 자릴 차지 하고 있는 듯 하기도 하고, 유근영의 혼란과 기도가 발라져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유근영은 1970년대부터 최근 2015년까지 42회의 개인전을 치렀으며, 언제나 자신이 맞딱뜨린 현실을 작품으로 승화 시키며 현재를 사는 작가로 작업하고 있다.